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가정예배

가정예배

은혜의 보좌로 나아가는 가정
(히브리서 4:9~16)
찬송 : 178장(새 197장) 은혜가 풍성한 하나님은

2017. 12
10
주일


기도하기 가족중에 한 명이 기도를 합니다.
성경읽기

4장

  1. 9.  그런즉 안식할 때가 하나님의 백성에게 남아 있도다
  2. 10.  이미 그의 안식에 들어간 자는 하나님이 자기의 일을 쉬심과 같이 그도 자기의 일을 쉬느니라
  3. 11.  그러므로 우리가 저 안식에 들어가기를 힘쓸지니 이는 누구든지 저 순종하지 아니하는 본에 빠지지 않게 하려 함이라
  4. 12.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활력이 있어 좌우에 날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 또 마음의 생각과 뜻을 판단하나니
  5. 13.  지으신 것이 하나도 그 앞에 나타나지 않음이 없고 우리의 결산을 받으실 이의 눈 앞에 만물이 벌거벗은 것 같이 드러나느니라
  6. 14.  그러므로 우리에게 큰 대제사장이 계시니 승천하신 이 곧 하나님의 아들 예수시라 우리가 믿는 도리를 굳게 잡을지어다
  7. 15.  우리에게 있는 대제사장은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하지 못하실 이가 아니요 모든 일에 우리와 똑같이 시험을 받으신 이로되 죄는 없으시니라
  8. 16.  그러므로 우리는 긍휼하심을 받고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하여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갈 것이니라
말씀나누기

하나님의 백성은 예수님을 믿는 믿음으로 영원한 안식을 보장받은 자들입니다. 이 영원한 안식을 지키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첫 번째는 말씀이시자 우리의 대제사장이신 예수님을 굳게 붙드는 것이며(14절), 두 번째는 긍휼하심을 받고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해 은혜의 보좌 앞으로 담대히 나아가는 것입니다(16절).
그렇다면 어떻게 이것이 영원한 안식에 참여하는 길이 될까요? 하나님께서 계신 보좌는 영광과 위엄의 보좌입니다. 우리는 죄인이기에 그 어떤 사람도 자신의 힘으로 하나님 앞에 직접 나아갈 수 없습니다.
구약 시대에는 제사장이 일 년에 단 한 번만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대제사장이신 예수님께서는 자신의 몸으로 단번에 완전한 제사를 드리셨습니다. 그로 말미암아 우리 모두는 누구나 담대히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있게 됐습니다.
이것은 말씀이신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운명하실 때 성소의 휘장이 찢어지며(막 15:38), 그 길이 열린 것과 같습니다. 결국 우리가 믿음의 도리를 굳게 잡고 나아가면, 누구나 하나님을 만나 영원한 안식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이처럼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은혜의 보좌로 나아갈 수 있도록 길을 활짝 열어 주셨습니다. 단번에 드리신 완전한 제사로 우리의 형편과 상관없이 담대함으로 나아가기만 하면 하나님께서 은혜를 부어 주십니다. 사실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우리 모두에게는 은혜가 필요합니다. 이것이 성도가 누리는 특권입니다.
우리 가족에게도 이런 하나님의 은혜가 필요합니다. 항상 말씀의 자리를 사모하며 예수님만 붙들고 나아가면, 비록 잠깐은 어려움이 있더라도 은혜로 이겨 내게 될 것입니다. 항상 은혜의 보좌를 소망하며, 하나님의 은혜로 세워지는 믿음의 가정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은혜나누기

1. 저자는 안식에 들어가기 위해 믿음의 도리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굳게 잡으라고 권면합니다. 우리 삶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우리 가족이 붙잡고 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2. 예수님께서는 우리의 연약함을 아시고 은혜를 베푸시는 분입니다. 주님의 은혜를 잘 받아 누리는 가정이 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나눠 봅시다.


함께기도하기

날마다 우리의 부족함과 연약함을 예수님께 고백하며, 우리 가족 모두가 은혜의 보좌로 담대히 나아가게 하소서.


주기도문으로 가정예배를 마칩니다.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