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가정예배

가정예배

섬김받기보다 섬기는 가정
(히브리서 2:5~11)
찬송 : 139장(새 154장) 생명의 주여 면류관

2017. 12
3
주일


기도하기 가족중에 한 명이 기도를 합니다.
성경읽기

2장

  1. 5.  하나님이 우리가 말하는 바 장차 올 세상을 천사들에게 복종하게 하심이 아니니라
  2. 6.  그러나 누구인가가 어디에서 증언하여 이르되 사람이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생각하시며 인자가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돌보시나이까
  3. 7.  그를 잠시 동안 천사보다 못하게 하시며 영광과 존귀로 관을 씌우시며
  4. 8.  만물을 그 발 아래에 복종하게 하셨느니라 하였으니 만물로 그에게 복종하게 하셨은즉 복종하지 않은 것이 하나도 없어야 하겠으나 지금 우리가 만물이 아직 그에게 복종하고 있는 것을 보지 못하고
  5. 9.  오직 우리가 천사들보다 잠시 동안 못하게 하심을 입은 자 곧 죽음의 고난 받으심으로 말미암아 영광과 존귀로 관을 쓰신 예수를 보니 이를 행하심은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모든 사람을 위하여 죽음을 맛보려 하심이라
  6. 10.  그러므로 만물이 그를 위하고 또한 그로 말미암은 이가 많은 아들들을 이끌어 영광에 들어가게 하시는 일에 그들의 구원의 창시자를 고난을 통하여 온전하게 하심이 합당하도다
  7. 11.  거룩하게 하시는 이와 거룩하게 함을 입은 자들이 다 한 근원에서 난지라 그러므로 형제라 부르시기를 부끄러워하지 아니하시고
말씀나누기


예수님께서는 하나님의 아들로서 하나님과 동등한 권세, 능력, 지위를 갖고 계십니다. 이런 이유로 천사들보다 훨씬 월등하신 분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께서는 인간의 모습으로 이 땅에 오셔서 저주의 상징인 십자가를 지시며, 고통과 부끄러움을 개의치 않고 죽으셨습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부활하심으로 다시 영광을 회복하셨고, 만물을 그의 앞에 무릎 꿇게 하셨습니다(8절). 또한 우리의 구원자가 되셔서 구원 얻은 우리를 형제로 맞아주셨습니다(11절). 그렇다면 예수님께서는 왜 하늘의 영광을 버리고, 피조물인 인간의 모습으로 오셔서 십자가를 지셔야 했을까요?
왜냐하면 죄 가운데 있던 우리를 구원해 하나님을 찬양하고 하나님과 교제할 수 있는 자녀의 특권을 주시기 위해서였습니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해 자신의 지위를 버리고 섬김으로 보여 주신, 그분의 크신 사랑의 단적인 표현입니다.
섬김을 받으셔야 할 예수님께서 낮은 자리에서 우리의 필요를 채우십니다. 자신을 비우기까지 철저한 섬김의 모습으로 그 사명을 감당하셨습니다. 십자가의 섬김으로 죄인의 자리에 있던 우리들을 의인의 자리로 이동시키셨습니다.
이처럼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섬김의 본을 몸소 보이셨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여전히 너무나 이기적이고, 섬기기보다는 섬김을 받기만 원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예수님께서 보여 주신 사랑과는 너무나 거리가 먼 모습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항상 예수님께서 보여 주신 섬김의 모습을 기억하며, 삶 가운데서 이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이와 같은 섬김의 모습이 우리 안에 가득할 때, 예수님의 사랑이 가득한 가정으로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게 됩니다. 또한 주변에 우리의 도움과 섬김을 필요로 하는 사람은 누구인지 돌아보고, 주의 제자로서 그들을 섬기는 가정이 됩시다.



은혜나누기

1. 예수님께서는 죄인인 우리를 위해 십자가에서 죽기까지 낮아지셨으며, 우리를 형제라고 부르기시기를 부끄러워하지 아니하셨습니다. 예수님의 이 같은 모습을 보며 무엇을 느낍니까?

2. 예수님께서 보여 주신 낮아지심을 본받아 우리 주변을 섬길 수 있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지 생각해 봅시다.


함께기도하기

나 중심적인 생활을 내려놓고 예수님의 겸손과 섬김으로 이웃의 필요를 채우는 가정이 되게 하소서.


주기도문으로 가정예배를 마칩니다.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