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가정클리닉

가정클리닉

잊고 살았던 꿈을 찾아내자

2018년 11월 4주 (2018-11-25)

 1953년 미국 예일대학교에서 졸업생들을 대상으로 다음과 같은 질문을 했다. “현재 당신은 구체적인 목표를 글로 써서 소지하고 있습니까?” 이 질문에 졸업생 중 3%만이 그렇다고 대답했다. 나머지 97%의 졸업생은 생각만 하고 있거나 아직 구체적인 목표가 없다고 대답했다.
20년이 지난 후 예일대학교는 1953년 졸업생 중 생존자를 대상으로 이들의 성공 여부를 조사했다. 그런데 여기서 놀라운 사실이 밝혀졌다. 졸업 당시 인생의 목표를 글로 써서 갖고 있던 3%에 해당하는 사람들의 재산이 그렇지 않았던 나머지 97%의 재산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목표가 분명할수록 생활 방식도 달라질 수 있다.
중년 이후에는 성장보다 퇴보하는 일들이 많다. 특히 지식을 습득하는 일이나 활동적인 에너지는 젊은 시절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떨어진다. 반면 오랜 경험의 결과로 얻은 지혜와 인적 네트워크는 젊은 날에는 상상도 못한 능력으로 남아 있다. 젊은 날에는 무모한 꿈을 꿨다면, 중년 이후에는 내가 할 수 있는 꿈을 꿀 수 있다. 게다가 젊은 날 경험한 시행착오도 비껴갈 수 있다.
어린 시절부터 마음에 품었던 꿈들을 정리하는 시간을 가져 보자. 내가 가졌던 꿈의 변천사를 정리하면서 어떻게 꿈이 바뀌었는지 더듬어 보자. 시간이 허락된다면 부부 또는 자녀들과 함께 그 꿈을 꿨던 장소를 찾아가는 여행을 해 봐도 좋다. 현실 앞에서 변경된 꿈이 있다면, 그로 인해 아련하게 남아 있는 인생의 미련들을 찾아보자. 그리고 이제 할 수 있는 일들은 무엇이고, 내가 잊고 있었던 꿈 중에 다시 시도해 보고 싶은 일들을 정리해 보자.
나 역시 오래전 마음에 품고 있던 한 가지 꿈이 생각났다. 그리고 그 꿈을 이룰 수 있겠다는 기대에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생각만 해도 미소가 지어지고 설렌다. 마치 잃어버린 소중한 물건을 오랜 시간이 지나 우연한 기회와 과정을 통해 되찾은 기분이다.
행복한 인생을 사는 법 가운데 하나가 미련 없이, 후회 없이 사는 것이다. 과거를 돌아보며 아쉬워하지 말고, 마음 깊은 곳에 있는 꿈을 찾아내자. 그리고 이룰 수 있는 것은 다시 시도해 보고, 이룰 수 없는 꿈이라면 할 수 있는 만큼 시도해 보자. 내가 잊고 살았던 꿈을 되찾아 이룰 수 있다는 것은 커다란 행복 중의 행복이리라.

Vol.166 2018년 11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