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성경인물탐구

성경인물탐구

자기를 낮추고 바울을 도와 동역한 에바브로디도

2018년 11월 박삼열 목사(사랑의교회)

빌립보서에만 짧게 언급된 에바브로디도가 우리에게 주는 감동은 결코 작지 않다. 에바브로디도에 관련된 본문은 빌립보서 2장 25~30절과 4장 18절뿐이다. 그렇지만 그는 결코 작지 않은 믿음의 흔적을 남긴 인물임에 분명하다.



바울의 완벽한 동역자
본문에 기록된 것처럼 바울은 에바브로디도의 인물됨을 다섯 가지로 표현한다. 내 형제(brother), 함께 수고한 자(coworker), 함께 군사 된 자(soldier), 너희의 사자(messenger), 쓸 것을 돕는 자(minister). 에바브로디도가 어떤 인물인지 가늠해 볼 수 있는 이들 하나하나의 묘사는 참으로 묵직하고도 고귀하다.
그는 바울에게 형제로 여겨질 만큼 믿음의 사람이었으며, 복음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한 인물이었다. 특히 바울이 복음을 위해 감당한 수고가 얼마나 큰지 생각한다면(참조 고후 6:4~10, 11:23~33), 에바브로디도를 향해 ‘함께 수고한 자’라고 표현한 것은 그가 복음으로 인해 적지 않은 고난을 겪었음을 예상하게 한다.
또한 그는 바울과 함께 군사 된 자였다. “너는 그리스도 예수의 좋은 병사로 나와 함께 고난을 받으라… 병사로 모집한 자를 기쁘게 하려 함이라”(딤후 2:3~4). 에바브로디도는 자신의 생활에 매이지 않으면서 자신을 부르신 주님을 기쁘시게 한 인물로 보인다.
그는 빌립보교회를 대표해 바울에게 보냄을 받을 만큼 성도들의 신뢰를 얻었다. 또한 그는 바울에게 ‘쓸 것을 돕는 자’였다. “에바브로디도 편에 너희가 준 것을 받으므로 내가 풍족하니”(빌 4:18). 그는 한마디로 바울의 복음 사역에 있어 완벽한 동역자였던 것으로 보인다.



주님의 마음을 본받는 자
에바브로디도는 어떤 이유로 그렇게 기록될 수 있었을까?
그는 자신보다 성도의 아픔을 먼저 생각하는 마음을 지닌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긴 여행(예를 들면, 빌립보에서 로마까지) 때문인지 향수병인지 알 수 없지만, 그는 위독한 상태에서도 자신의 건강 때문이 아니라 자신의 소식을 듣게 된 빌립보교회 성도들의 염려로 인해 괴로워한다(빌 2:26~27).
그의 이런 모습은 바울이 전하고자 한 메시지, 즉 “아무 일에든지 다툼이나 허영으로 하지 말고 오직 겸손한 마음으로 각각 자기보다 남을 낫게 여기고 각각 자기 일을 돌볼 뿐더러 또한 각각 다른 사람들의 일을 돌보아 나의 기쁨을 충만하게 하라”(빌 2:3~4)는 말씀에 대한 본보기로 느껴진다.
그리고 그가 이런 마음을 가질 수 있었던 이유는 예수 그리스도 때문임이 분명하다. “너희 안에 이 마음을 품으라 곧 그리스도 예수의 마음이니”(빌 2:5).



주님을 위해 목숨까지 내놓은 자
에바브로디도가 바울의 완벽한 동역자로 설 수 있었던 사실에 대해 본문에서 묵상할 수 있는 또 하나의 근거는, 주님을 위해 목숨까지 내놓는 자세다.
“그가 그리스도의 일을 위하여 죽기에 이르러도 자기 목숨을 돌보지 아니한 것은”(빌 2:30). 그는 “살든지 죽든지 내 몸에서 그리스도가 존귀하게 되게 하려 하나니 이는 내게 사는 것이 그리스도니 죽는 것도 유익함이라”(빌 1:20~21)고 고백한 바울과 동일한 헌신을 한 인물이었음이 분명하다.
그런 점에서 에바브로디도는 무엇보다 바울이 보여 준 신앙의 내용과 모습이 모든 그리스도인에게도 가능하다는 사실을 보여 준 증인이다. 그는 이후 성경의 어디에도 등장하지 않지만, 그럼에도 얼마든지 누구에게나 바울과 동일한 믿음, 동일한 헌신의 삶이 가능함을 증명해 준 인물이다.
에바브로디도가 이와 같은 인물이 될 수 있었던 데에는 바울이 고백한 ‘근본 하나님의 본체시지만 오히려 자기를 비워 종의 형체로 오셔서 십자가에 죽기까지 복종하신 예수님’ 을 닮으려고 노력했던 결과다(참조 빌 2:6~8). 그 역시 바울처럼 자신에게 유익한 것을 해로 여기고, 그리스도 예수를 아는 지식을 가장 고상한 것으로 여긴(참조 빌 3:7~8) 믿음의 인물이었다.
11월에도 우리를 죄와 세상으로부터 벗어나 하나님의 거룩을 누릴 수 있는 영광으로 부르신 주님 안에서 또 한 걸음 성장하는 은혜가 있기를 기도한다.


Vol.166 2018년 11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