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성서지리

성서지리

갈릴리에서 만난 유대인 예수

2018년 09월 이문범 교수(사랑누리교회, 총신대학원 성지연구소)


유대인이 돼지를 키운 이유
갈릴리바다 동쪽에 위치한 엔게브에 숙소를 잡았다. 그곳에서 7km도 안 되는 곳에 예수님께서 군대 귀신 들린 사람을 고친 거라사(겔게사)교회가 위치한다. 한 사람을 고치느라 돼지 2천 마리가 희생됐던 곳이다.
유대인이 먹을 수 있는 짐승은 쪽발인 동시에 되새김질을 하는 동물이다. 돼지는 쪽발이지만 되새김질을 하지 않기 때문에 부정한 짐승에 속한다. 유대인이 먹지도 않는 돼지를 이렇게 많이 키운 까닭은, 헬라 이방인들이 돼지를 제물로 사용했기 때문이다.



유대인이 먹을 수 있었던 물고기
점심 식사를 하러 갔는데, ‘베드로 고기’라는 메뉴가 나왔다. 레위기 11장 9절에 따르면 유대인이 먹을 수 있는 물고기는 비늘과 지느러미가 있는 것이다. ‘베드로 고기’는 보아하니 양식인 것 같다. 지인이 이 양식장에서 일하다 장갑 낀 손이 베인 적이 있다고 했는데, 지느러미가 정말 날카로웠다.
물고기 두 마리와 빵 다섯 개를 놓고, 그 옛날 소년의 도시락을 재현해 봤다. 식사 후 배에 오르려는데 옆에서 어부가 잡은 물고기를 그물에서 꺼내고 있었다. 물가에 큰 물고기가 많이 보이는데도, 작은 물고기만 잡은 것이 이상했다. 물속을 자세히 살펴보니 큰 물고기는 비늘이 없는 메기였다. 붕어 종류도 보였다. 예수님의 천국 비유 말씀이 생각났다.
“그물에 가득하매 물가로 끌어내고 앉아서 좋은 것(비늘, 지느러미)은 그릇에 담고 못된 것은 내버리느니라”(마 13:48).


부정을 정결로 바꾸시다
배를 타고 가버나움 근처에 이르렀다. 타부가라 불리는 곳이 보인다. 그곳에서 예수님은 베드로에게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라고 물으시고, “내 양을 치라”는 말씀을 주셨다. 양은 쪽발이면서 되새김질을 하는 정결한 짐승이다. 이후 베드로는 갈릴리바다를 떠나 양들을 많이 키우는 유다 산지 예루살렘으로 향했다.
타부가 동쪽 2km 지점에 가버나움이 있고, 타부가와 가버나움 사이 해변에서 북쪽 1km 떨어진 곳에 팔복산이 위치한다. 팔복을 말씀하신 예수님께서는 가버나움으로 내려오시는 길에 나병 환자를 만나신다.
하나님께서는 사람이 나병에 걸렸을 때 진영 밖에서 혼자 살게 하셨다(레 13:45~46). 이렇게 누구도 접근 불가한 사람이 멀리서 예수님께 병 고침을 부탁했는데, 예수님께서는 직접 그에게 손대시며 고쳐 주셨다(마 8:3). 이처럼 예수님의 손은 능력의 손이며, 사랑의 손이고, 부정함을 거룩하게 하는 손이다.
가버나움 항구에 도착해 길을 갈 때 예수님의 옷자락을 만지던 여인도 생각났다. 부정한 혈루증 여인이 남성의 옷을 만져 부정하게 했다가는 몰매를 맞아 죽을 수도 있는 시대였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녀에게  “딸아 안심하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라고 말씀하셨다(마 9:22).
그녀가 잡은 겉옷 가는 십중팔구 유대인이 ‘짓짓’이라고 부르는 옷단에 다는 술로 율법을 상징했다(민 15:38~39). 즉, 그녀는 예수님의 말씀을 믿음으로 붙들어 구원받은 셈이다.



구별된 자세로 세상을 거룩하게!
현대 유대교인은 코셔(Kosher)라는 음식법과 안식일 준수로 자신들의 정체성을 지킨다. 그렇다면 그리스도인도 세상과 구별된 삶의 자세로 정체성을 지켜 나가야 하지 않을까.
예수님께서는 우리의 부정함을 거룩함으로 바꾸셨다. 우리에게 하나님 나라가 임하기를 기도하라 하신 예수님께서는 머무는 삶이 아닌 성령을 마음에 품고 세상을 거룩하게 만들어 가라고 명하신다.



Vol.164 2018년 9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365qt@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