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소그룹성경공부

소그룹성경공부


국제제자훈련원의 허락없이 <날샘> 소그룹성경공부를 무단 복사와 인쇄를 금하며, 만약 복사와 인쇄할 경우 인쇄부수에 해당하는 저작권료를 지불해야 합니다.

슬픔의 노래가 소망의 노래로

2017년 11월 4주 (2017-11-26)
본문 : 예레미야 애가 3장 1절~24절

마음의 문을 열며

여러 가지 어려움이 주변을 둘러싼 상황을 두고 ‘사면초가’(四面楚歌)라고 말합니다. 우리는 한두 가지 과업이나 문제는 적절히 처리할 수 있지만, 상황이 복잡해지고 문제가 밀려오면 점점 손발이 꼬이고 당황해 낙심하게 됩니다. 유다의 상황은 이런 사면초가와 같았습니다. 그런데 예레미야는 나라가 멸망하고 하나님의 도성 예루살렘이 함락당한 상황에서 슬픔의 노래를 부르다가 갑자기 희망을 이야기합니다. 그는 어떻게 슬픔의 노래를 희망의 노래로 바꿀 수 있었는지 말씀을 통해 알아봅시다.


말씀의 씨를 뿌리며

1. 여호와의 진노로 인해 고난과 절망에 있는 사람이 누구라고 강조합니까?
(1, 18절)


2. 예레미야는 자신이 겪은 다양한 고난을 기억할 때 낙심이 된다고 말하지만, 누가 이 고난을 기억하고 마음에 담아 두면 그것이 오히려 소망이 된다고 말합니까?(19~24절)



3. 예레미야가 겪은 다양한 고통의 근원이 누구인지가 생략돼 있는데(1~18절), 고통을 준 이는 누구입니까? 자신의 고통에 대해 말하던 예레미야는 왜 갑자기 여호와께 대한 소망을 이야기합니까?


4. 자신의 고통에 집중하던 사람이, 여호와께서 고통을 주셨지만 자신을 기억하고 계심을 말하며 소망을 노래하는 것에서 무엇을 느낍니까?



5. 여러 가지 어려움이 동시에 닥쳐와 어찌할 바를 모를 때, 하나님께서 그 상황을 주관하심을 기억하고 소망을 회복한 적이 있다면 나눠 봅시다.



6. 고통을 주신 분이 하나님이심을 기억할 때 원망하지 않고 도리어 소망을 품으려면, 평소 그분이 어떤 분이신지 확실히 알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성품을 매일 되새기기 위해 오늘 구체적으로 무엇을 결단하겠습니까?


삶의 열매를 거두며
하나님의 성품을 기억하는 것은 우리를 에워싸는 고통으로부터 벗어날 소망이 됩니다. 다른 사람으로부터 듣고 지식적으로만 하나님의 성품을 깨닫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가 절망 중에서 평소 알던 하나님을 기억해 내고 소망을 회복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러므로 평소에 말씀을 통해 하나님을 더 깊이 묵상하고, 주변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성품과 역사를 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소그룹 안에서 하나님의 긍휼한 성품에 대해 공유할 수 있도록, 하나님에 대한 묵상을 바탕으로 신앙고백과 간증을 나누도록 노력합시다. 실망과 절망 가운데서도 소망을 주시는 하나님만 찬양하며 나아가기를 소망합니다.

Vol.154 2017년 11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365qt@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