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함께읽기

함께읽기

나는 죽고 예수로 살다

2017년 09월 4주 (2017-09-24)

출처 : - 유기성, 『나는 죽고 예수로 사는 삶』 중에서

 성경은 주님과 우리가 연합한 자라고 계속 말하고 있습니다. 니코스 카잔차키스가 쓴 《성자 프란체스코》(열린책들)에 삽입된 짧은 우화입니다.
옛날에 평생 완전함에 도달하고자 애를 쓴 수도자가 있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고 사막으로 들어가 늘 주님만 바라보기를 갈망하며 살았습니다. 그러다 마침내 죽음의 날에 천국 문을 두드렸습니다.
그때 안에서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거기 누구시오?”
수도사는 대답했습니다. “접니다.”
그러자 목소리가 대답했습니다. “여기는 둘이 있을 자리가 없습니다. 돌아가세요!”
수도자는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 열심히 수도 생활을 했습니다, 그러다 다시 운명의 시간이 되어 하늘로 돌아가 천국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거기 누구시오?” 똑같은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접니다.”
수도자가 대답하자 목소리가 다시 대답했습니다. “여기는 둘이 있을 자리가 없습니다. 돌아가세요!”
수도자는 다시 세상에 떨어져 전보다 더 치열하게 수도를 하다가 백 살 노인이 되어 죽어 다시금 천국의 문을 두드렸지요.
“거기 누구시오?” 또다시 같은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그때 수도자는 황급히 대답했지요. “당신입니다. 주님 당신이에요!”
그러자 즉시 문이 열렸습니다.
십자가의 복음은 우리가 세례받을 때 예수님과 연합하여 옛사람이 죽고 이제는 새사람이 예수님과 함께 주님의 생명으로 사는 것입니다.

Vol.152 2017년 9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365qt@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