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가정클리닉

가정클리닉

한 생명을 살린 점심시간

2020년 02월 4주 (2020-02-23) 김빛나라(서울시 관악구 봉천동)

 어느 날 회사 후배와 점심을 먹고 있었다. 식사하며 대화하는 중에 후배가 이전에 봤던 사주 이야기를 했다. 후배는 역술가가 한 이야기를 토대로 자신의 미래를 짐작하며 이야기를 이어 갔다. 나는 사주를 전혀 믿지 않았지만, 하나님을 모르는 후배에게 그 내용이 틀렸다고 말하기가 뭐해 그냥 웃으며 들어줬다.
후배는 자연스레 자신의 고민까지 털어놨다. 직장에서 본인의 위치로 인한 불안과 불만, 남자친구와의 관계에서의 고민을 들으며 후배가 이런 고민과 걱정을 해결하는 방법으로 술과 유흥을 선택하고 있었음을 알게 됐다. 그때 후배에게 처음으로 하나님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나는 지난 몇 년간 교회 새가족반을 섬겨 왔다. 매주 새가족들과 하나님께서 우리를 지으신 목적과 우리의 존재 이유, 삶의 곤고함을 느끼게 하는 죄의 시작과 이를 해결하신 예수님, 믿는 자가 누리는 하나님과의 관계 안에서의 풍요 등에 대해 나눈다.
이런 내용을 반복해서 전해서인지 후배와도 자연스럽게 대화할 수 있었다. 인생에서 공허함을 느끼는 이유, 하나님께서 우리를 지으신 목적과 존재 이유 등의 사실을 아는 삶과 모르는 삶의 차이에 대해 내 삶의 간증과 함께 이야기해 줬다.
복음을 거부할 것 같았던 후배는 내 이야기에 집중하며 한 번도 생각해 보지 못했던 관점으로 스스로를 돌아보게 됐다고 말했다. 대화의 끝에는 ‘교회에 가겠다’는 약속까지 받게 됐다. 하루의 긴 시간을 회사에서 보내면서도 업무에만 집중할 뿐 사람들을 잘 돌아보지 못했는데, 이날을 계기로 후배는 나의 태신자가 됐고, 다른 믿지 않는 회사 사람들까지도 돌아보게 됐다.
평범한 점심시간에도 하나님께서는 나를 생명을 살리는 대화로 이끄셨다. 내 삶의 모든 시간이 하나님께서 잃어버린 한 영혼을 찾으시는 일에 동참시키려 만드신 귀한 시간임에 감사드린다. 매일의 일상에서 특별함을 계획하시고 일하시는 하나님을 찬양한다.


Vol.181 2020년 2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