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함께읽기

함께읽기

우회도로에서 일하시는 하나님

2020년 01월 2주 (2020-01-12)

출처 : - 존 오트버그의 《누더기 하나님》 중에서

 자기 백성을 광야의 길을 통해 약속의 땅으로 인도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시다. 그분은 우회도로의 하나님이시다.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있어서 이것은 단순한 우회도로가 아니었다. 그들은 이 우회도로에서 40년을 보냈다. 광야에서 40년을 보낸 것이다.
만약 당신이 진지하게 하나님을 믿는다면, 당신 역시 그분의 우회도로에 대해 뭔가를 배우게 될 것이다. 상처와 상실로 인한 마음의 고통을 겪게 될 것이다. 피곤한데 잠조차도 오지 않는 때를 알게 될 것이다. 선하고 선한 동기로 구하는데도 응답이 없을 때를 경험할 것이다. 삶에 어떤 노력도 기울일 필요가 없어 보일 때를 만나게 될 것이다.
광야로의 여행은 종종 어떤 사건이 계기가 된다. 관계가 파괴되고 자녀가 반란을 일으킨다. 탕자 같은 아들딸이 집을 나가 돌아오지 않는다. 재정적인 재난을 겪는다. 수년 동안 간절히 원했던 꿈이 향후 몇 년간 아니 앞으로 영원히 실현되지 않으리란 걸 깨닫는다. 꿈은 죽고, 당신도 죽는다.
하지만 때때로 광야는 전혀 알 수 없는 이유로 다가오는 것 같다. 기도하면서 하나님께 온 마음을 쏟아 놓지만 반응이 없다. 주님이 가까이 계신다는 것을 느낄 수 없다. 성경이 편안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혼란스러워하며 ‘왜 그럴까’ 고민하지만 아무런 대답도 얻지 못한다. 영혼은 메마르고 황폐해지는 것 같다. 당신이 광야에 있을 뿐만 아니라 광야가 당신 안에 있다. 광야에서 우리가 매달릴 수 있는 것이라곤 약속뿐이다.
“하나님은 당신을 잊지 않으신다. 당신은 버림받지 않았다. 하나님은 그분의 자녀들을 우회도로로 인도하신다. 결코 서두르지 않으신다.”
하나님은 광야의 우회도로에서 일하고 계신다. 우리가 보지 못하는 방법과 이해할 수 없는 방법으로 말이다. 하나님의 길이 최단 거리였던 적은 드물다. 가장 쉬운 길이었던 적도 거의 없다. 하지만 언제나 최선의 길이었다.

Vol.180 2020년 1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365qt@sarang.org